시 읽는 리더

미래콘텐츠연구실 윤미영 실장

 

저의 학생 신분을 끝내고 열심히 달리다 보니,
불현듯 제가 30대가 시작되는 버스에 탑승해 있다는 것을 느끼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미 자리를 잡고 앉아서 편하게 가고 있는 친구들의 모습에 조급해하고 방황하던 시절이었죠.
그 시절, 시를 쓰던 한 후배가 저의 삶이 한편의 시 같다는 우스갯소리를 건네며 소개해준 시가 도종환 님의 〈흔들리며 피는 꽃〉입니다.

흔히들 새로운 길을 가기보다는 바람과 비를 피할 수 있는, 이미 만들어진 안전한 길을 가려고 합니다.
사람이 많이 지나간 길은 왠지 더 빠르고, 더 편할 것처럼 느껴지죠.
하지만 그런 길에는 꽃이 거의 피어 있질 않습니다. 앞서 지나간 사람들에게 꺾였거나, 밟혔거나 할 테니까요.

바람이 기다리고 있을 것 같고, 가다가 소나기도 내릴 것 같은 길을 만나더라도
피하지 말고 당당하게 앞으로 한발 내디뎌 보세요.
지금에 와서야 바람을 이겨낸 꽃이 더 향기롭고 비를 버텨낸 꽃이 더 아름답다는 걸 새삼 느끼곤 합니다.

저의 30대처럼 지금 성장통을 겪고 있을 후배님들이
바람과 비를 잘 견디고 버텨서 더 찬란하고 향기로운 꽃을 피울 수 있기를,
그래서 그 여정이 보상이 되는 날이 오기를 진심을 담아 응원합니다.

“The journey is the reward."
그 여정이 바로 보상이다.

-Steve Jobs-


미래콘텐츠연구실 윤미영 실장

2019-06-01

WORK > KYOWON'S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기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