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공감K

3세대가 바라본 일의 의미
"Stay Hungry, Stay Foolish"

“Stay Hungry, Stay Foolish” 스티브 잡스가 스탠퍼드 대학교 졸업 연설에서 했던 말이다. ‘만족하지 말고 더 갈망하라’라는 의미로,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 역시 세대별로 해석이 다르다. 베이비부머나 X세대는 ‘배고픈 상태에 머무르지 말고, 더 노력하라’고 해석하며 도약을 위한 투지를 다진다. 반면 MZ세대는 ‘항상 굶주려라, 그리고 바보처럼 살아라’로 직역한다. 즉, 너무 애쓰지 말고 여유를 가지라는 말로 풀이한다. 일 중독 베이비부머세대, 함께 잘해보려다 가랑이 찢어지는 X세대, 그리고 자기 삶이 최우선인 MZ세대. 3세대가 평화롭게 일할 방법은 없을까?
글 _ 김성회(CEO리더십연구소장) / 그림 _ 박선호(교원 청년웹툰챌린지 당선 작가)



3세대 모두에게 ‘일’의 의미는 다르다. 베이비부머세대는 일을 성공의 조건이자, 열정과 성실의 가치로 생각한다. X세대에게 일은 업계에서 알아주는 실력 축적을 위한 지식이자 성장이다. 반면, MZ세대는 일을 통한 자아 실현을 꿈꾼다. 퇴근 후 저녁이 있는 삶을 만들어주거나 일 자체가 본인에게 행복을 줘야 의미 부여가 가능하다.

베이비부머세대: 생계(밥값)
‘하면 된다’를 믿고 달려왔고 뛰는 만큼 성과가 나던 시절이다. ‘밥값 하자’는 베이비부머세대의 인생 구호다. 스티브 잡스가 말하지 않아도 늘 굶주리고 궁핍한 상태였다. 모든 일은 밥줄로 통했기에 몸으로 부딪히며 통과해온 게 이들 세대다. 바짓가랑이라도 붙잡고 늘어져 안 되는 일도 되게 하는 것이 성공 비결이다. 어느 은행의 대표는 고객을 개척하기 위해 1년간 아침마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약수를 떠 고객의 대문 앞에 갖다 놓았다고 한다. 요즘 MZ세대가 말하는 ‘회사형 인간’의 표본이다.

X세대: 생존(몸값)
시대적 억압을 겪지는 않았지만, 경제적으론 시련이 많았다. 1997년 IMF사태로 취업난을 겪고 힘들게 취업했더니, 2008년 금융위기 때는 자신들이 구조조정 대상이 되는 아픔을 겪었다. 이들은 이때부터 직장과 직업을 구분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탁월한 직업인’이 되기 위해 몸값 높이기에 열중했다. 직장인의 대학원 진학, 자기계발 열풍이 시작된 것도 이때다. 권리와 혜택에선 배제되고 책임과 의무는 모두 짊어지는 이중고 속, 위에서 떨어지는 일과 밑에서 미루는 일이 모이는 ‘일의 집적소’가 됐다.

MZ세대: 생활(돈값)
이들은 조직이 자신에게 제공해주는 만큼 충성도를 가진다고 공개적으로 말한다. 이들은 가늘고 길게도, 굵고 짧게도 아니다. 짧게 끊어 빠르게 가고자 한다. 회사 밖은 낭떠러지가 아닌 또 하나의 세계라고 생각한다. 예전보다 직업 안정성은 떨어졌지만 유연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눈높이만 낮춘다면 아르바이트, 프리랜서 등 짧게 끊어서 살 기회가 도처에 있다. 이들에게 충성을 요구하기보단 협력할 방안을 연구하는 게 현실적이다.

그렇다면 베이비부머와 X세대는 어떻게 MZ세대와 협력할까? 왜 내 옆자리의 MZ세대 직원은 단군 이래 최고의 스펙을 가졌건만, 자신의 능력을 100% 발휘하지 않을까? 왜 오히려 적당히 하는 것을 슬기로운 직장생활의 요령으로 생각할까?

선배 세대를 위한 Tip
MZ세대의 자발적 협력 의지를 이끌기 위해선 사람 · 일 · 기회 세 가지로 접근 가능하다. 이 세 가지는 상호성이 있고 서로를 강화해주는 요소다. 첫째는 사람이다. 친구, 멘토, 선배 등 일터에 자신들의 성장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고 케어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일에 몰입한다. 둘째, 흥미로운 일을 제공하자. 이것이 힘들다면 잡무, 반복 업무를 줄일 방법을 모색하는 것도 방법이다. 일이란 게 늘 짜릿할 수만은 없다. 합리적으로 일을 배분하고, 그 근거에 대해 설명해주어야 한다. 셋째, 성공에 대한 기회를 보여주자. 이들은 자신의 경력을 불안해하고 평생직업에 대한 갈증을 느낀다. 매일의 성과 수행을 통해 경력이 향상될 수 있음을, 평생직업이 될 수 있음을 진정성 있게 설명해주어야 한다. MZ세대를 성장시키기 위한 계획을 함께 짜보고 충분한 기회를 지원하라. 승진도 중요하지만 현재 단계에서의 성장도 중요하다는 사실을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

후배 세대를 위한 Tip
직장생활에서 성과는 혼자서 낼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일머리다. 일머리가 없는 사람은 회사에서 생존하기 힘들다. 개인의 삶이 행복해야 일을 잘할 수 있다는 논리는 그 반대에도 적용된다. 진정한 워라밸은 시간의 평균적 배분이 아니라 일을 통해 존중받는 것이다. 경제적 자유라며 파이어족을 이야기하지만 유행일 뿐이다. 자산 불리기의 기본은 고정수입 확보다. 회사를 위해 일하지 말고 자신을 위해 일하자. ‘신문지 게임’처럼 자신의 노력을 줄이면 줄일수록 자유 영토도 좁아지고 역량도 축소된다. 성장을 위한 집중적인 노력은 소모전이 아니라 축적을 위한 투자다.

*신문지 게임: 신문지를 반씩 접어가며 안에 발을 붙여야 살아남는 서바이벌 게임

2022-08-01

김성회: CEO리더십연구소장이자 숙명여대경영대학원 초빙교수를 맡고 있다. 대기업, 공공기관 등에서 조직관리, 리더십 강의를 진행할 때 1순위로 섭외되는 인기 스토리텔러다. 저서로는 《성공하는 CEO의 습관》《센 세대, 낀 세대, 신세대 3세대 전쟁과 평화》등이 있다.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