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공감

아일랜드 더블린

글 _ 박진배

예술의 아일랜드




아일랜드는 유럽의 다른 관광 명소에 비해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배낭여행 일정으로 아일랜드를 방문한다고 하면 일부는 의아하게 바라볼 정도다. 하지만 아일랜드는 예술이 아주 잘 발달한 곳이다. 영화 ‘원스’처럼 길을 걸어가기만 해도 펍에서 훌륭한 연주자들을 만날 수 있고 ‘제임스 조이스’처럼 유명한 작가들의 흔적을 따라 문학 여행을 즐길 수도 있다.

*국립도서관 National library of Ireland in Dublin

문학의 중심지, 그리고 블룸스데이
1845년 아일랜드에 닥친 감자기근은 아일랜드인의 삶을 힘들게 만들었다. 인구는 많은데 식량은 턱없이 부족해 사람들은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던 20세기 초 아일랜드에는 빈곤과 절망의 풍경밖에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그 혼란과 가난 속에 문학이 꽃을 피웠고, 이는 세계에 신선한 충격과 힘을 주었다.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은 문학의 중심지가 되었으며, 오늘날까지도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여행하는 목적지로 자리 잡고 있다.
‘하루의 오디세이’라 불리는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Ulysses)》는 1904년 6월 16일 하루 동안 더블린의 길을 걸으며 서사적 여행을 하는 주인공의 18가지 에피소드를 편집한 소설이다. 속담과 신화, 방언을 막론한 백과사전 같은 해박함과 난해함으로 유명한 작품이다. 이 소설 속 주인공 ‘블룸’과 그의 행적을 기념하는 날이 6월 16일 ‘블룸스데이(Bloomsday)’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오래된 이 문학 성지순례 행사는 1954년 작가 몇 명이 마차를 타고 책에 등장하는 장소들을 방문하기 시작한 데서 유래했다. 사람들은 당시의 패션으로 옷을 입고 책에서 주인공 블룸이 다니던 병원, 도서관, 시장, 학교, 펍을 방문한다. 레스토랑에 들러서는 책 속의 주인공이 먹던 내장요리, 치즈 샌드위치를 먹고 부르고뉴 와인을 마신다. 하루 동안 도시 전체가 거리의 카니발이 된다. 전 세계의 문학 애호가와 관광객들이 모여 작품을 회상하고 강연, 책 낭독과 같은 문학 행사에 참여한다.


더블린 시내는 바둑판처럼 구성되어 있다. 모퉁이를 돌 때마다 다른 각도에서 새로운 장면이 보인다. 길거리마다 등장하는 펍을 들러보는 것도 큰 재미다. 책 중 대사처럼 더블린 거리의 펍을 지나치지 않고 걷기란 몹시 어려운 퍼즐 게임을 하는 것과 같다. 실제로 책을 읽으면 더블린의 전경뿐 아니라 담벼락, 길바닥, 건물의 정문 같은 디자인 요소들, 그리고 도시의 소리와 냄새까지 느낄 수 있다.